방문을 환영합니다.
한국어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롤링배너4번
성경과 세상의 이슈에 대한 성경적 이해를 돕고, 잘못된 지식과 가짜 정보를 바로잡습니다.
-
조회 수 251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마디 메모방에서 ‘의사소통’ 관련 성경구절을 나눠주신 성도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의사소통이 참으로 중요한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공무원 시험에서도, 입사 지원이나 직장, 학교 그리고 가정 생활에서도 ‘의사소통’이 중요하기에 이에 관련된 많은 강의와 책들이 넘쳐나지요. 

 

‘의사소통’의 개념, 유형, 방해요인, 개발방법, 올바른 의사표현 및 경청 등등 일반적인 내용들을 언급합니다. 

 

세상에서 말하는 이런 일반적인 내용들과 굳이 구별하여 ‘기독교인만의 의사소통은 과연 어떠해야 하는 지’ 묻는다면 어떻게 대답하실 건가요 ?  

 

의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plan-B 2018.07.16 16:19
    기독교인은 일반 의사소통 받고, 거기에 신중함을 더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심해야 할 부분 중 하나는, 성경을 지녔다고 해서 '성경적'이라는 말로 우리 행동을 다 덮으려 하고, 나만 하나님 앞에 회개하고 떳떳하면 된다는 식의 편의주의적 해석 같은 것입니다.

    예를 들어, 구애를 하면서 '하나님의 계시를 받았다' 이러는 기독교인이 있는데요. 상대방은 계시를 안 받았는데 일방적으로 그것이 하나님의 뜻인 양 단정해 버리는 일 같은 것이 있습니다. 자기 안에서만 소통(?) 하고 있는 거죠.

    지체에게 실수나 잘못을 저질러놓고도 사과하거나 책임지지 않고,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이해해야 한다는 식이나, 거칠게 행동하고서 사람은 속중심이 중요하다는 식으로 논리를 펴는 것은 하나님과 성경을 자기 위주로 이용하는 잘못된 의사소통이라고 봅니다.

    저를 포함해서,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이 일반적 의사소통만이라도 제대로 잘 하고, 하나님과 성경 뒤에 숨지 않는다면 조금 나아지지 않을까 합니다.^^
  • ?
    정단아 2018.07.16 19:52

    기독교인들 중에는 구원의 확신에서 기인한 특권의식을 가진 사람들도 많고, 학벌이나 남다른 환경 등의 요인을 따라 지식의 허영을 가지고 소통이 아닌 일방통 또는 불통의 마이웨이를 걷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물론, 복음은 일방적으로 선포하는 것이 맞고 이런 이유를 바탕으로 거리 설교를 하지만 '소통'의 문제에 있어서 말입니다.

    특히 일반적으로 보급화된 성경이 아닌 올바른 성경을 가진 우리 흠정역 진영 안에 계신 믿음의 형제자매님들이 이런 우월의식에 쉽게 빠질 수 있는 환경에 놓여 있는 것 같습니다.

    교회는 문턱을 높일수록 소통이 어렵게 되고 고립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세상의 허망함에 타협하지 않되, 나보다 남을 더 낫게 여길뿐더러 이전에 알지 못했던 때의 자신을 되돌아보는 낮은 마음으로 세상을 마주하고, 또 지체 가운데에서도 서로 세워주기를 예수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세우신 것처럼 하여 서로 덕이 되는 소통을 하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
    정단아 2018.07.16 19:56
    누가 묻는다면 이런 식으로 답변을 드리며 자기반성을 할 것 같습니다. 저도 이 진영안에 있는 사람이니까요.
  • profile
    Joseph 2018.07.17 20:26
    저는 의사소통의 필요성에 대해 말씀드려 보고 싶습니다.

    지체를 진심으로 사랑하기 위해서는 나와 다른 부분(진리에서 가르쳐 주는 명확한 것을 제외한 부분)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한 첫 발걸음이 원활한 의사소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의사소통으로 서로의 다름을 풀어나가고자 하는 노력들은 점점 없어지는거 같아 안타깝습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은 물론, 그리스도인들조차 말이죠.
  • profile
    토끼소녀 2018.08.27 13:04
    공감합니다!
  • profile
    라스트러너 2018.07.18 20:50
    그리스도인으로서 "사랑 안에서 진리를 말하며(엡 4:15)" 소통하려고 노력합니다.
  • profile
    라스트러너 2018.07.18 20:54
    야고보서 1:19 말씀도 떠오르네요.
    "사람마다 듣기는 빨리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며..."

    어느 책에서 읽었는데, 피터 드러커가 이렇게 말했답니다.
    "소통은 말하는 사람이 아니라 듣는 사람에게서 일어난다."
  • profile
    David 2018.07.19 12:54
    회사 다닐 때 마케팅 업무를 하다보니
    피터 드래커 교수 책을 참 많이 참고 했었어요^^
    참 좋은 말입니다.
  • profile
    스카이 2018.09.29 21:13

    좀 더 공감해주는 것! 


  1. 스마트폰 많이 해서 뒤통수에 뿔이 난다?

  2. 루시퍼는 어떤 존재로 성경에서 말하고 있는가?

  3. 전도지 내용에 대한 궁금증

  4. 하나님이 조물주(造物主)인가?

  5. 연인한테 복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6. 아브라함과 세 남자, 그리고 빵

  7. 성경 속 나라 이름, 개역과 흠정역 비교

  8. 룻과 보아스의 사례 의문점

  9. 도피성(逃避城)과 도피 도시(逃避 都市)

  10. '아' 다르고 '어' 다른 성경 번역

  11. 틴데일 교수가 영혼불멸 교리는 이교적인 사상임을 공공연히 지적했다? !

  12. 말하는 대로 된다는 '말의 능력', 성경적인 개념인가?

  13. [워싱턴] 온라인에서의 댓글에 대한 지혜로운 대처 방법.

  14. 이슬람교의 진짜 창시자는 누구인가?

  15. 그리스도인의 옷차림에 관한 글을 읽고 질문 드립니다.

  16. [워싱턴] 청년들에게 좋은 독서 습관에 대해 알려주시겠습니까 ?

  17. [워싱턴] 신약 교회의 의사결정은 어떠해야 할까요 ?

  18. [워싱턴] 기독교인의 의사소통은 무엇이 다른가 ?

  19. 천사의 날개는 몇 개일까?

  20. '혼'을 구하는 것일까, '영혼'을 구하는 것일까?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